UPDATED 2018.12.14 금 21:12
상단여백
기사 (전체 504건)
수고했어, 오늘도!
11월 중순에 은평문화예술회관에서는 ‘아리랑, 삶의 노래-은평이야기2’라는 정가악회 공연이 있었다. ‘밥 주는 도서관 작공(작은 공원)...
차희주 / 성사고 교사  |  2018-12-06 14:07
라인
뭘 먹을까보다는 뭘 줄일까
제가 진료실에서 "과일을 조금 줄이시고요"라고 말씀드리면, 당뇨 환자분들은 깜짝 놀라십니다. "과일은 몸에 좋지 않나요? 아무리 많이 ...
추혜인 / 살림의료사협 살림의원 원장  |  2018-11-27 01:04
라인
골목에서 오고 간 수많은 인연을 기억하며
1999년 1월 첫아이가 초등학교 입학하기 두 달 전, 은평구 구산동 7번지 골목에 이삿짐을 풀었다. 구산동은 내 삶에서 고향 다음으로...
김희재 / 마을n 활동가  |  2018-11-19 19:23
라인
서오릉에 가거든 갈참나무에게 고맙다고...
하얀 마스크를 쓴 산책자들참으로 오랜만이었다. 지천에 있어도 평소에 가기가 쉽지 않았는데, 마침 모임이 서오릉에서 있었다. 그런데 날씨...
민성환 / 생태보전시민모임 일꾼대표  |  2018-11-14 11:51
라인
지금은 2018년이니까요!
“작가의 의도가 따로 있는 건데, 꼭 그렇게 비판적으로 봐야 합니까?”짜증 섞인 질문에 조금 당황스러웠지만, 단호하게 대답했어요.“네....
이충열 시민기자  |  2018-11-12 21:52
라인
뜨거운 여름 견딘 토종벼, 낫으로 베어 수확
당초 10월 마지막 주로 예정했던 벼 수확을 논의 여러 사정을 고려해 1주일 앞당겼다. 작년에도 그맘때 벼를 벴는데 중생종부터 만생종까...
이명주 / 우리동네텃밭협동조합 이사  |  2018-11-05 09:20
라인
도란도란 함께해요
“엄마, 오늘 뭐해?”“응, 오늘 목요일이잖아.”두 아이의 엄마로, 네 식구의 건강 지킴이로 한 주 동안 정신없이 살다 보면 어느새 일...
김영희 / 도란도란공예방 대표  |  2018-11-05 09:20
라인
언니들의 활약
달리 살아 보려 해도 매일이 같은 빛깔로 채워지는 학교생활에서 한 자락 바람을 불어넣는 일은 수학여행이나 수련회 등을 통한 외출이다. ...
차희주 시민기자  |  2018-11-05 09:19
라인
왕진 가는 날
저는 수요일에 진료를 쉬고 있습니다. 의원에 내원하는 환자들분은 "수요일에 진료 쉬세요?"라고 하시거나, 혹은 "수요일에는 노시잖아요"...
추혜인 살림의료사협 살림의원 원장  |  2018-10-31 09:11
라인
불만이 세상을 바꾼다.
오랜만에 누워서 남편과 함께 TV를 봤다. 돈 없이 외국에 나가 고생하는 컨셉의 예능프로그램이었다. 한국에서 가지고 간 물건을 팔아 그...
이문영/잘놀기 위해 세상을 탐구하는 페미니스트 엄마  |  2018-10-16 22:50
라인
불광초! 안녕^^
1978년 3월 나는 불광초등학교에 입학했다. 콧물 닦기 용 손수건을 큼지막한 오핀(주: 당시에는 핀 대신 오핀이란 표현을 썼음)으로 ...
이신애 / 마을자치교육연구소 강사·연구원  |  2018-10-15 08:30
라인
삶과 죽음의 기로에 선 상수리나무
한 통의 문자를 받았다.“나무를 자르지 않고 살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마을 산책 중 우연히 발견한 ‘위험수목 작업안내문’을 보고...
민성환 / 생태보전시민모임 대표  |  2018-10-09 12:13
라인
진료를 잘 받으려면?
“아, 뭔가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었는데, 잘 생각나지 않네요.”“앗, 잠시만요, 잠시만요, 진료실 다시 들어가서 한 가지만 물어볼게요.”제가 진료실에서 자주 겪는 상황입니다. 분명 진료실에 들어오시기 전에는 의사에...
추혜인 / 살림의료사협 살림의원 원장  |  2018-10-04 01:11
라인
폭우와 바람에도 꿋꿋한 벼에 대견하고 감사
“일찍부터 어딜 가려고 그리 서두르냐?”“논에.”“지금 논에 뭐 할 일이 있다고 가?”“벼들이 쓰러졌을까 걱정돼서요.”9월 첫 일요일,...
이명주 / 우리동네텃밭협동조합 이사  |  2018-09-27 11:28
라인
남자 아이들과 놀기
조회 시간에 들어갔더니 남학생 김재호(가명)가 전날 결석한 사유를 적은 ‘결석 신고서’를 내밀었다. 받고 보니 ‘질병’ 결석 신고서가 ...
차희주 시민기자  |  2018-09-20 10:22
라인
내 사랑 불광천
2010년 강북구 미아동에서 응암 3동으로 이사를 왔다. 사흘 뒤였을까. 이른 아침 혼자서 불광천에 갔다. 와, 진짜 신세계였다. 집 ...
김혜정 / 월간 <동화읽는어른> 편집위원  |  2018-09-07 16:46
라인
월요일엔 책샘으로
월요일 아침 10시 두 손 가득 간식을 챙겨 들고 초록길도서관으로 향한다. 무더운 여름이 언제였나 싶을 정도로 선선해진 아침 바람은 기...
윤성화/ 초록길도서관을 사랑하는 엄마  |  2018-09-07 16:46
라인
구상나무를 위해 무엇이라도!
견디기 힘들 정도로 무더웠던 여름이 드디어 지나갔다. 공포 그 자체였던 폭염이 언제 끝날까 하루하루 고통이었는데 막상 지나고 나니 아주...
민성환 / 생태보전시민모임 일꾼대표  |  2018-09-04 14:59
라인
일상 속에서 치매를 예방하는 방법
예전엔 사람들이 무서워하는 병이 '암'이었던 것 같아요. 암 진단받았다고 하면, 물론 요즘도 무섭고 당황스럽기는 하지요....
추혜인 / 살림의료사협 살림의원 원장  |  2018-08-29 11:09
라인
폭염 속 2주간 풀과의 전쟁
지난 6월 웃거름 주고 풀을 잡은 지 5주 만에 다시 논을 찾았다. 논을 보자마자 입이 떡 벌어졌다. 눈 앞에 펼쳐진 곳이 논인지 초원...
이명주 / 우리동네텃밭협동조합 이사  |  2018-08-22 14:4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