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18 일 20:40
상단여백
HOME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은평구청, 광역자원순환센터 갈등 해결에 6400만원 집행은백투 "토론회 한번이면..." 구청 "필요한 지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19.06.14 12:28
  • 댓글 1

은백투 “토론회 한 번이면 추가 예산 집행 없었을 것”
은평구청 “주민 알권리 위한 홍보 과정으로 필요한 지출”

지난 4월 27일 열린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2차 주민 설명회를 앞두고 은백투 주민들이 집회 행진을 하고 있는 모습.

은평구청이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으로 발생한 지역주민과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집행한 예산이 6400만 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행정과 주민 간 갈등을 해결하고 지역에 만연한 가짜뉴스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서한문 제작·발송, 갈등영향분석 컨설팅 용역 등이 포함됐다.

은평구청은 민선 7기에 들어서부터 광역자원순환센터 관련해 주민과 행정간 갈등이 은평구 진관동·고양시 삼송·지축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는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백지화 투쟁위원회(이하 은백투)가 본격적으로 건립 반대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 발생한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고 주민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갈등해결을 위해 △지난해 10월 은평구청은 서한문 제작·발송에 2천만원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 4월 등 3차례 홍보물 제작·발송에 1123만원 △3월 출범한 공공갈등심의위원회 운영비 120만원 △4월 갈등영향분석 컨설팅 용역 계약에 1372만원 △광역자원순환센터 관련 주민관의 만남 등 관내 출장 여비에 762만원 △자원순환추진단 관련 비용에 1099만원 등 총 6377만원을 갈등해결비용으로 사용했다.

은백투 관계자는 “주민들이 원하는 것은 혈세를 써가며 보여주기식 대화가 아닌 진정한 대화를 원하며 은백투가 줄곧 요구한 생방송 토론회 혹은 녹화 토론회를 진행했다면 갈등해결비용이 이만큼 늘어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평구청 관계자는 “서한문·홍보물·찾아가는 주민설명회 등은 구민들에게 광역자원순환센터에 대한 알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한 홍보 목적이라는데 있다.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뿐만 아니라 건립 사업을 인지 못하고 있는 주민들에게 어떤 사업인지 알리기 위한 목적도 포함되어 있는 것”이라며 “또한 이 같은 예산 지출은 행정이 주민과 갈등을 해결해나가는 일련의 과정이기 때문에 필요한 예산 투입이라 평가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은백투가 요구하는 토론회 개최와 관련해서 관계자는 “현재 갈등영향평가 용역을 진행하고 있고 추후에 갈등조정위원회가 이를 바탕으로 토론회를 개최할지에 대한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민구 기자  journalkoo@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은평나라 2019-06-14 17:15:41

    불통의 아이콘 김미경은 대형쓰레기장 백지화를 선언하고 은평을 떠나라~~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1조 그루면 해결할 수 있다고 한다!
    1조 그루면 해결할 수 있다고 한다!
    지역에너지기본조례 실행으로 기후변화시대 대처 필요
    지역에너지기본조례 실행으로 기후변화시대 대처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