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목 14:41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국립한국문학관 은평구 기자촌에 건립 확정
  • 정민구 기자
  • 승인 2018.11.02 11:38
  • 댓글 0

국립한국문학관 부지가 은평구 진관동 기자촌 일대로 결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한국문학관 설립추진위원회’는 지난 10월 31일 최종 회의를 열어 한국문학관 부지를 결정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를 다음 주 초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기자촌은 1960년대 정부가 한국기자협회 소속 무주택 기자들을 위해 조성한 언론인 보금자리로 많은 기자 출신 문인을 배출했고, 2006년 은평뉴타운이 들어서면서 현재는 지명만 남았다.

문학관 최종 후보지 명단에는 은평구 기자촌과 함께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 경기도 파주 출판도시(파주출판문화정보산업단지), 헤이리 문화예술마을이 올랐다.

당초 부지로 정해졌던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부지는 건축허가권을 가진 서울시 반대로 결국 무산됐다.

문화옛서울284는 유서 깊은 문화재 건물로 문화재계와 미술공예계에서 반대하는 데다 문학관 수장고 부지가 없다는 점, 파주 출판도시와 헤이리 문화예술마을은 지리상 외곽이라는 점 때문에 최종 낙점에서 제외됐다.

이로써 3년 가까이 끈 국립한국문학관 부지를 둘러싼 논란은 종지부를 찍게 됐다.

문체부는 2016년 초 문학관 부지 공모에 나섰으나 지방자치단체 간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공모 절차를 중단했다. 그러다 문인들이 주축이 돼 발족한 문학진흥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해 말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부지를 최적 후보지로 정하고 건립 계획을 구체화하기도 했다.

문체부는 올 5월 소설가협회, 한국문인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국제펜클럽한국본부의 문학 관련 5단체 수장이 참여하는 국립한국문학관 설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해 10여 차례 회의를 거쳐 문학관 부지 문제를 재검토했다.

국내 문학진흥의 핵심거점이 될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은 20년이 넘은 문학계 숙원사업으로,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국회의원 시절 대표 발의해 2016년 2월 제정된 문학진흥법에 따라 설립 근거가 마련됐다.

이 법에 따라 수립된 문학진흥기본계획안에 따르면 정부는 600억 원 예산을 들여 2022년까지 문학관을 건립할 계획이다.

정민구 기자  journalkoo@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발과 통일, 연관성 찾기 어렵다
파발과 통일, 연관성 찾기 어렵다
은평구의회의 뜨거운 토론을 기대한다
은평구의회의 뜨거운 토론을 기대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