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7 금 16:46
상단여백
HOME 우리동네 인물
"안전한 마을, 사람 중심 마을 위해 노력하겠다"성흠제 서울시의원 인터뷰
  • 박은미 기자
  • 승인 2018.08.07 08:42
  • 댓글 0

 

“모든 정책이나 법은 사람중심으로 가야 한다.”

성흠제 서울시의원은 인터뷰 내내 이 말을 반복해서 강조했다. 경제성장만을 목표로 잡고 달려 온 시간 속에 놓친 것들이 무엇인지 이제라도 돌아봐야 한다는 것이다. 그 중에서 성 의원이 제일 관심을 갖는 분야는 ‘안전’ 문제다. 좁은 골목길, 그 골목을 막고 있는 차들, 소방차 진입로가 확보되지 않는 마을길, 폭염 속에도 안전관리는 무시당하고 일하는 노동자 등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곳곳에 자리 잡고 있어 대안마련이 시급하다는 점을 짚었다. 

서울시 상임위도 ‘도시안전건설위원회’를 택했다. 서울시의 안전 사각지대를 찾아 문제점을 해결하고 각종 도시기반시설을 면밀하게 점검해 서울시민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이다.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한 여러 방안 중 성의원이 관심 갖는 분야는 ‘주차’문제다. 주차문제로 이웃 간에 갈등이 생기고 벽이 생기는 일이 다반사인 만큼 부족한 주차장문제 해결은 마을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첫걸음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주민들끼리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고 합의하는 과정을 통해 서로 간에 이해도가 높아지다 보면 도시재생을 통해 좀 더 안전하고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어 갈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주민들만의 노력으로는 부족하고 적절한 인프라 구축이 뒷받침 되어야 가능하다는 이야기도 덧붙인다.

골목주차 이외에도 재래시장 주차문제, 은평구청 인근 주차문제 해결도 주관심사다. 성의원은 주차면을 확보해 30분, 1시간 정도씩 주차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주차공간도 만들어놓지 않고 불법주차단속만 하는 건 아니라는 거다. 실제로 은평구청 인근이나 재래시장에 불법주차는 1시간을 넘기지 않는 경우가 많아 짧게 주차할 수 있는 회전공간이 마련되면 불법주차를 막을 수 있다는 게 성의원의 주장이다. 

서울혁신파크도 성 의원의 관심사항이다. 혁신파크 자리를 두고 지역에서는 15년 이상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반해 그동안 혁신파크가 보여준 모습은 은평주민들의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는 판단이다. 시의원으로서 첫 번째 시정질의도 혁신파크를 염두에 두고 있다. 5개년 계획으로 1200억원을 들이고 있는 혁신파크가 당초 계획에 비해 어느 정도 사업진행이 되었는지, 혁신파크의 일부분이라도 은평주민들과 함께 할 것들이 있는지 등을 꼼꼼히 따지겠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은평뉴타운에 진행되는 소방학교가 차질 없이 진행되는지 불광천의 악취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카톨릭병원이 들어서면 통일로 일대 교통문제는 더 심각해질텐데 대안은 무엇인지, 수색역세권 개발계획에서 놓치고 있는 점은 없는지 등이 주된 관심 사항이다. 

성 의원은 “내가 뭘 잘하겠다는 말로는 해결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다. 우리 앞에 닥친 고령화 사회문제, 청년 일자리 부족문제, 저출생 문제 등이 일어나는 이유가 무엇인지 누구와 머리를 맞대고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지 우리 사회가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하는지 대안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며 “6,7대 은평구의원 활동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서울시민들의 안전한 삶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은미 기자  yasodhara@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갈현2동 청소년과 함께하는 창덕궁역사문화탐방 실시
갈현2동 청소년과 함께하는 창덕궁역사문화탐방 실시
은평구보건소 김영진주무관 2018년 (사)한국상담학회 우수학술 논문 장려상 수상
은평구보건소 김영진주무관 2018년 (사)한국상담학회 우수학술 논문 장려상 수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