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17 화 20:07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사람과 일자리, 사회적 연계를 만들어가는 스토어 36.5 은평점40여개 이상의 사회적기업 참여로 새로운 은평 모델 만드는 중
  • 박은미 기자
  • 승인 2018.07.11 13:27
  • 댓글 0

사회적 경제의 핵심은 사람이다. 때문에 자본을 통한 이익창출 보다 일자리를 중요하게 여기고 일자리를 통해 만들어지는 사회적 연계를 중요시한다. 결국 사회적 경제는 사람, 일자리, 사회적 연계를 만들어가는 활동이라고 할 수 있다. 

쉬운 말로 풀어보면 사회적기업은 ‘빵을 팔기 위해 사람을 고용하는 게 아니라 사람을 고용하기 위해 빵을 파는 기업’으로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일을 하면서도 수익을 내는 기업을 말한다. 이런 사회적기업의 활동으로 지속가능한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지역사회가 활성화되며 사회서비스 확층 및 윤리적 시장이 확산되게 된다. 

녹번역 4번 출구 앞 36.5 은평점은 사람, 일자리, 사회적 연계를 만들어가는 은평의 중심이다. 사회적기업들이 만드는 다양한 생필품과 은평구 중소기업 공동브랜드 ‘파발로(Pavalo)’ 제품 등이 전시 판매되고 근처를 오고 가는 이들, 지역주민 들이 편하게 모여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지난 2013년에 문을 연 36.5 은평점은 원래 소방서 건물이었던 곳이 공익타운으로 재탄생하면서 시작되었다. 1층은 36.5 은평점과 녹번 119 안전센터, 2층은 서울시민대학 은평학습장, 3층은 은평구사회적경제허브센터가 들어섰다. 

현재 36.5 은평점에는 40여개 이상의 기업제품들과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먹을거리 등이 있다. 특히 저렴한 금액의 악세사리 제품들도 하나하나 AS를 해주고 있어 인기가 높다. 사회적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판매자들도 기업 제품들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바로바로 알 수 있어 제품개발과 판매 등에 도움이 되고 있다. 36.5 은평점 운영으로 생기는 수익금은 다시 지역사회를 위한 기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공동체의 이익에 부합되도록 운영되는 게 애초의 설립목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36.5 은평점의 행보가 처음부터 쉬운 건 아니었다. 사회적 경제가 무엇인지 설명하는 일부터 총괄 운영하는 일까지 넘어야 할 고개가 한 두 개가 아니었다. 

조은예 은평사회적경제협의회 36.5 사업단장

은평사회적경제협의회 36.5 조은예 사업단장은 “임대료, 직원관리, 매장운영 등 36.5 은평점 총괄운영이 쉬운 일이 아니었지만 행정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며 “사회적기업 제품들을 판매할 수 있도록 판로를 열어주고 사회적기업들이 서로 네트워킹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일에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2017년 5월에는 구파발 롯데몰 안에 36.5 은평점 2호점이 문을 열어 사회적기업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사회적 경제가 은평 곳곳에 자리 잡으며 시민들에게 ‘함께 살아가기 위한 새로운 방안’을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조 단장은 “사회적기업은 무엇보다 공동체의 이익에 부합되도록 활동하는 게 중요하고 소비자도 가치 있는 소비를 하는 게 중요하다.”며 “은평의 모델이 서울을 넘어 파주, 강원도, 전라도 등으로 확장되고 있어 은평의 사회적경제 활동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은미 기자  yasodhara@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자한당 보이콧 속, 상임위원장 선출마친 은평구의회
자한당 보이콧 속, 상임위원장 선출마친 은평구의회
자연과 사람이 조화로운 세상을 만들어요!
자연과 사람이 조화로운 세상을 만들어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