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2 월 16:17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먹거리 운동을 통해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요‘알아두면 쓸데있는 두레생협’ 유정란 강좌 진행
  • 선경희 / 은평두레생협 이사장
  • 승인 2017.09.13 16:44
  • 댓글 2

"난 왜 13년 동안이나 생협살이를 해왔을까? 왜 은평두레생협 이사장을 맡게 되었을까?"

지난 7일 은평두레생협 생산자초청 강좌 ‘알아두면 쓸데있는 두레생협 유정란’ 강좌에서 만난 산안마을 전 대표 윤석열 선생님은 마치 그 해답을 알려주러 오신 것 같았다. 진관동에서 열리는 강의라 참석이 저조할까 걱정도 되었지만 다행히 삼십 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띤 강의가 진행됐다. 

산안마을 사람들은 양계업을 위해 모인 게 아니라 모두가 행복한 생활을 하기 위해 모여 양계를 선택했다고 한다. 

산안마을 양계장에서는 닭이 세상에 나온 지 120일 되면 알을 낳을 수 있지만 몸이 완숙한 후 낳을 수 있도록 일부러 산란 시기를 한 달 더 미루고 사료값보다 훨씬 비싼 목초를 직접 재배하는 곳으로 5만평 풀밭 가운데에 계사가 자리 잡고 있다고 한다. 계사는 지붕이 열려 햇빛을 온전히 받을 수 있어 소독을 해주고 해로운 미생물은 억제하며 이로운 미생물 살리며 깔짚은 깻묵 가루처럼 포슬포슬한데 발효된 깔짚을 먹으니 닭에 유기물질이 가득하다. 

또한 동물복지 인증 기준은 1㎡에 9마리지만 산안마을은 4.4마리여서 닭들은 서로 쪼거나 싸우지 않는다고 한다. 꼭 아이들을 키우는 것과 비슷하지 않은가? 아이들은 햇빛을 받고 충분히 움직이고 좋은 환경에서 같이 사는 법을 배우면 서로 쪼고 올라타는 왕따놀이를 할 필요가 없다.

“산안마을은 4만수 닭을 키우며 하루 2만 개 달걀이 나오는데 생협에서도 110개 매장에 분배하는 것도 큰 일이”이라며 “모두 함께 번영한다는 사명으로 일하고 있다”고 전한다. 모두 함께 번영한다는 사명엔 사람만 들어있지 않다. ‘행복한 닭이 낳은 달걀을 먹어야 우리도 행복하지 않겠어요?’ 라는 질문을 우리에게 던진다. 

생협은 삶의 방식이다. 더 좋은 달걀을 찾아가는 방법보다 반GMO운동에 참여하고 생협을 통해, 소비를 통해 먹거리 시스템을 바꾸는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나만 잘 먹고 잘 살 것인가, 함께 번영하는 생협살이를 할 것인가?

대표님은 농약을 쓰지 않아 농약 이름도 모르겠다며 심지어 살충제 문제를 너무 걱정하지 말라는 말도 덧붙인다. 채소로 먹는 살충제 양이 더 많다는 것이다. 

살충제 사건이 났을 때 참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사람들은 과일에, 채소에 살충제, 제초제가 들어있다는 걸 전혀 몰랐을까? 매끈하고 싼 과일과 채소는 당연히 농약을 치고 화학비료를 듬뿍 주어서 매끈하고 큼직하고 싸다는 걸 정말 몰랐을까? 왜 이 사건에만 유독 민감한 걸까? 아, 유기축산 인증 달걀에서 살충제가 검출되었기 때문에 놀란 것일까?

대표님과의 이야기는 강의 후에도 이어졌다. “GMO를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그런 먹거리 운동은 가능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 GMO, 방사능에서 이미 우린 자유로울 수 없다. 골라먹을 수 있는 세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어 생협은 같이 잘 사는 방법을 익히는 곳이지 완벽한 최고급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곳이 아니며 그런 먹거리를 제공할 방법도 없음을 강조했다. 

강의를 마칠 즈음, 내가 사람들에게 생협살이를 같이 하자며 생협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는 까닭을 알 수 있었다. 나만 좋은 거 먹고 건강해지자고 생협에 가입했다면 이렇게 오랫동안 생협운동을 할 수 있었을까 싶다. 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 길은 다양하지만 나는 먹거리를 통해 사회를 좋게 만드는 길을 택했음을, 그 길에 더 많은 조합원들과 지역주민들이 함께 하기를 바란다. 

선경희 / 은평두레생협 이사장  ggomany@nate.com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무 2017-09-27 08:54:46

    갈수록 먹거리를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좁아져만 갑니다   삭제

    • 강은주 2017-09-19 11:20:18

      생협 유정란을 오랫동안 먹고 있는데 닭들이 살고 있는 환경과 달걀의 생산 과정, 가치와 철학이 있는 양계, 그 확장인 생협의 방식에 대해 좀더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은혜초 학부모들, 폐교통지 철회 요구
      은혜초 학부모들, 폐교통지 철회 요구
      전여네 주관 우수의정대상 시상식 열려
      전여네 주관 우수의정대상 시상식 열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