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2.26 수 18:02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진관동 대형합승택시 시범 운행으로 주민불편 해소
  • 은평시민신문
  • 승인 2020.02.13 16:08
  • 댓글 0

AI 기술 활용한 대형승합택시‘셔클’

근거리 이동 시 편리하게 이용 가능, 주차난 해소에 도움

3개월 시범운행을 통한 실증 분석 예정

국토부·은평구·민간기업(현대자동차, KSTM) 협업으로 교통난 해소 위해 노력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국내에서 첫선을 보이는 수요 응답 기반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shucle)’이 이달 14일부터 은평뉴타운 일대에서 시범 운행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와 은평구, 민간기업(현대자동차, KSTM)이 협업하고 있는 셔클은 일상적 이동 거리의 대부분이 근거리라는 점에 착안하여 주거지·학교·지역상점 등 생활거점 안에서 자유로운 이동을 도와 근거리 이동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된 플랫폼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다.

은평뉴타운 지역은 크게 이말산을 중심으로 2개로 나누어져 있어 각 지역 간 교류가 불편하고 단거리 노선 위주로 지역주민의 발이 되는 마을버스가 운행되고 있지 않다. 또한 주요 고객층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5~19세·40~54세 인구가 전체 거주민의 46%, 가구당 인구수가 2.72명 등 타지역 대비 높은 수치를 고려해 시범 운행 지역으로 선정되었다.

은평뉴타운 거주 신청자 중 100여 명을 선정하여 3개월간 비공개 회원제로 운영 예정인 셔클은 오전 7시부터 밤 12시까지 쏠라티 미니버스 6대를 투입하여 회원이 서비스 지역에서 앱을 통해 차량을 호출하면 합승 형태로 승객을 태우고 내려주며,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최적 경로 설정으로 이용 승객의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승객 특성을 고려하여 영유아 동반 승객의 경우 카시트 좌석 자동 배정 등 이용 편의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현행 택시발전법상 택시 합승이 금지되어 있지만 지난해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기술(ICT) 실증 규제 특례로 지정되면서 한시적으로 사업추진이 가능해졌다. 2월 14일부터 3개월간 무료로 시범 운영하고, 5월부터 9월까지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관계기관과의 협의 및 관련 법령 개정 등을 거쳐 본 서비스의 운영 여부가 결정되며, 본 서비스는 월정액 구독형으로 유료 서비스로 운영되며 요금제는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시범 운행 후 본 서비스가 시행될 경우 기존 1~2인의 불필요한 근거리 승용차 운행이 감소될 것으로 예상되며,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여 현재 하루 교통량 약 5만 2천 대에 달하며 출퇴근 통행속도가 15㎞/h미만인 통일로의 교통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이번 대형승합택시 시범운행은 다양한 미래혁신형 이동 서비스 체계 구축에 첫발을 내디딘 것으로 기존의 대중교통으로 해소할 수 없었던 주민불편을 해소하는데 기여하고, 불필요한 단거리 승용차 운행 감소를 통해 지역 내 커뮤니티를 활성화 시킬 것으로 예상된다”며, “본 서비스 제공을 위해 택시, 버스 등 기존 운수업계와 상생하여 주민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안전한 이동수단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은평시민신문  epnews@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평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은평구공공도서관 임시 휴관 연장
은평구공공도서관 임시 휴관 연장
은평구, 코로나19 확진 총 7명
은평구, 코로나19 확진 총 7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