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2.26 수 18:02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예일초 휴업…“학부모 영업장에 신종코로나 확진자 방문”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0.02.03 20:58
  • 댓글 0
예일초 방역모습 <사진출처 : 예일초>

예일초등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2월3, 4일 이틀간 임시휴업하기로 결정했다. 재학생 학부모가 운영하는 사업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학교 운영위원회가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이후 학교가 휴업하는 건 1월 31일 혜화초에 이어 두 번째다.

2일 서울시교육청과 예일초등학교 운영위의 회의 결과를 종합해보면 재학생 가정의 부모 A씨가 운영하는 경기도 고양시 사업장에 10호와 11호 확진자가 다녀간 것이 확인된 됐다. A씨는 확진자들과 직접 접촉하지 않았고 현재 증상도 없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질변관리센터가 나와 역학조사를 한 결과 자가격리 대상자나 능동감시대상자로 판명되진 않았다.

이 같은 상황에 예일초는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학운위에서 2월 3일과 4일까지 임시휴업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부득이하게 가정에서 어린이를 돌보기가 어렵다면 학교 도서관으로 어린이를 보내주시면 학교에서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2월 1일 예일초는 자체 소득을 실시했고, 은평구 보건소 방역팀이 나와 소독을 진행했다.

정민구 기자  journalkoo@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은평구공공도서관 임시 휴관 연장
은평구공공도서관 임시 휴관 연장
은평구, 코로나19 확진 총 7명
은평구, 코로나19 확진 총 7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