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2.26 수 18:02
상단여백
HOME 21대 총선
민주당 “하위 20% 28일 개별 통보”…이의신청 가능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0.01.22 11:21
  • 댓글 0
민주당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이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해당자에게 그 결과를 오는 28일 유선으로 개별통보하겠다고 21일 밝혔다. 하위 20%에 해당되는 현역의원은 경선에서 20% 감점을 받는다.

21일 민주당은 당사에서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위원장 원혜영)를 열고 하위 20% 통보 방식 등을 결정했다. 공관위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하위 20% 해당자에 대해 1월 28일 공관위원장이 개별통보 방식으로 통보하기로 결정했다”며 “통보가 이뤄지게 되면 48시간 이내에 이의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현역 의원들의 입법실적·지역활동·기여도 등을 지표로 평가를 진행했고 이 가운데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들에 대해 경선 시 패널티를 부과할 계획이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번 하위 20%는 지난 총선 때와 달리 공천에서 배제되지 않고 경선에 참여할 수 있고 ‘20% 감산’ 페널티를 받게 되는 것”이라며 “설 연휴 앞두고 통보하는 게 가혹한 점도 있어 연휴 끝나고 다음날 통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를 감점 받으면 당내 경선에서 점수 몇 점 차이로 공천이 엇갈리는 경쟁에서 치명상을 입을 수밖에 없다. 감점 사실이 알려지면 본선에서도 불리하게 작용되기 때문에 당내 경선과정에서 약점이 잡힐 수 있고 결과적으로 사실상 공천을 받기도 어려워진다. 이 때문에 평가 결과를 공개로 하지 않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의 현역끼리 맞붙는 경우나, 은평을 지역과 같이 현역 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민 후보자들에게는 현역 평가 결과가 지역정가에서는 최대 관심사가 되고 있다.

현역의원 평가 통보 방식 소식과 더불어 공관위는 이날 소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소위원회로는 기초단체장 공천관리소위, 공천적합도 조사소위, 후보자검증소위, 당헌당규소위 등이다. 검증소위의 경우 그동안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에서 진행했던 예비후보 검증 후속 작업을 맡을 예정이다.

정민구 기자  journalkoo@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은평구공공도서관 임시 휴관 연장
은평구공공도서관 임시 휴관 연장
은평구, 코로나19 확진 총 7명
은평구, 코로나19 확진 총 7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