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목 16:56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병도 시의원, 서울시는 응답하라! 시립서북병원 어떻게 할 것인가?
  • 은평시민신문
  • 승인 2019.11.18 14:48
  • 댓글 0

핵심은 인력충원, 운영체계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되어야 할 것
공공의료기관이 나아갈 방향과 지역의 입장도 함께 논의해야

[제290회 정례회 보건복지위원회 ‘시민건강국’ 행정사무감사] 사진 (2019. 11. 14.)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병도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은평2)은 지난 14일 제290회 정례회 시민건강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의사 등 인력 부족과 그 밖의 여러 가지 문제로 운영에 난항을 겪고 있는 시립 서북병원의 운영 정상화를 위하여 조속히 개선계획을 마련해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병도 의원은 “서북병원은 현재 병실가동률이 67.9%에 그치고, 의사 또한 정원 32명 가운데 3분의 1 이상이 결원된 22명인데다 이직이 잦아 악화일로의 상태에 빠져 있다”면서, “이 같은 서북병원의 문제에 대해 지난해부터 계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해 왔지만, 서울시는 아직까지 뚜렷한 개선계획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문제 해결을 위한 개선방안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북병원 문제 해결을 위한 TF팀을 구성하여 논의 중에 있다”면서, “일단 서북병원의 기능을 정립한 후 그에 따라 인력 충원 등 현실적인 부분을 따져서 총체적인 방안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병도 의원은 “기능 정립도 중요하지만, 서북병원 문제의 핵심은 인력 충원이 어렵다는 것이다. 의사 등 인력이 부족하니 병상가동률이 떨어지고, 결국 환자들이 찾지 않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이라며, “기능이 정립된다 해도 인력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상 그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게 될 것이 분명하므로, 인력 등 운영체계에 대한 논의가 같이 되어야만 현실성 있는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취약계층에서 모든 국민, 모든 시민으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하고, 지역의료를 강화하는 것이 공공의료기관이 지향해야 할 방향으로 논의되고 있는 만큼 서북병원에 대한 논의 과정에서도 이러한 방향에 대한 검토가 함께 이루어져야 할 것이며, 지역의 입장 또한 충분히 반영되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병도 의원은 “서북병원이 하루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TF팀 등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 자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함께 고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은평시민신문  epnews@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은평구립도서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인공지능’ 강연
은평구립도서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인공지능’ 강연
전액삭감 요구 많은 2020년 예산안, 왜?
전액삭감 요구 많은 2020년 예산안, 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