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목 16:56
상단여백
HOME 칼럼·기고 기고
단어 하나에 싹트는 미움
  • 김은주 / 시민기자
  • 승인 2019.11.19 12:12
  • 댓글 0

장애자와 장애인은 한끝 차이다. 그런데 난 전자인 장애자라는 말이 정말 듣기 싫다. 그런데 같이 사는 아버지의 툭 튀어나오는 이 단어에 대화가 끊어질 정도로 티를 내는데도 아버지의 습관은 고쳐지지 않는다.

이제는 내가 포기해야 할 때인 듯하다. 욕하는 느낌마저 든다. 예전에 초등 학생들한테 ‘장애인’이라는 놀림을 받은 적이 있는데 그 기분과 유사하다.

굳이 아버지를 탓하거나 변하기를 원하지는 않는다. 내가 바뀌는 것이 더 쉬울 테니까.

‘나’라는 소우주도 내 맘대로 안 되는 것을 ‘너’라는 우주를 어떻게 변화시키겠는가.

김은주 / 시민기자  epnews@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은평구립도서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인공지능’ 강연
은평구립도서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인공지능’ 강연
전액삭감 요구 많은 2020년 예산안, 왜?
전액삭감 요구 많은 2020년 예산안, 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