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목 18:21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연신내·서부면허시험장·온수역, 서울 ‘3대 전략거점’으로 개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19.08.27 18:25
  • 댓글 0

은평구 연신내·불광동, 마포구 서부운전면허시험장, 구로구 온수역 등이 서울시가 지정한 ‘신전략거점’으로 지정됐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세부 계획을 마련해 이 일대를 강남구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국제교류복합지구)나 창동차량기지 일대(의료·바이오산업 단지)처럼 주변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거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25일 서울시는 시내 가용부지 가운데 주변 지역보다 개발은 덜 됐지만 산업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3곳을 전략거점으로 새롭게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지역을 살펴보면 은평구 연신내·불광 일대 약 60만m2는 은평구 중심지역임에도 대부분 주거지로만 이루어져 전략적 육성이 필요한 상황이다. 마포구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 약 10만m2는 시설이 노후화 돼 이용자가 줄고 있고, 온수 역세권 약 54만m2는 서울 서부 관문 지역으로 대규모로 이용할 수 있는 곳으로 이들 부지를 전부 합하면 약 124만m2(약 37만 5천평) 규모다.

서울시는 지난 2년간 대규모 이전 대상지, 기능 폐지 및 축소 등 용도전환이 필요한 부지, 복합개발 가능지 등을 조사·분석해 후보군을 추리고, 도시계획·산업 분야 전문가 자문과 자치구 협의 과정을 거쳐 부지를 선정했다.

연신내·불광 지역 일대는 주거지로만 이뤄져 있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에이(A) 노선을 고려한 역세권 개발, 인근 고양시 등과 연계되는 산업 기능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경기도 고양시와 경계에 있는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는 서울 서북부 관문 지역으로 상암·수색과 인접한 공공부지다. 운전면허시험장은 시설이 오래돼 이용자가 줄고 있어 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서울시는 이곳을 인근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마곡산업단지, 고양 덕은 미디어밸리 등과 연계할 수 있는 미디어·정보기술 산업·문화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개발하겠다는 것이 서울시 계획이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3개 거점에 대한 개발 방향과 구체적 실현 전략 마련을 위한 기본구상안을 세울 계획이다. 이후 서울시가 발표한 도시개발 계획인 ‘2040서울플랜’, ‘생활권계획’ 등과 연계해 세부적인 시행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현재 동남권 거점으로 강남구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를 전시·문화·국제사무 공간이 들어서는 ‘국제교류복합지구’로 조성하고 있다. 여기엔 오는 12월 착공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와 경전철 위례·신사선, 지하철·버스·택시 등을 갈아탈 수 있는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도 들어선다. 동북권 거점으로 지정된 창동과 상계동 인근에는 의료·바이오산업 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정민구 기자  journalkoo@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청소년과 국가유공자 함께 나라사랑 인물 찾아
청소년과 국가유공자 함께 나라사랑 인물 찾아
은평구-(사)녹색소비자연대 업무 협약
은평구-(사)녹색소비자연대 업무 협약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