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19 목 10:48
상단여백
HOME 뉴스 정보
숭실중·고등학교, ‘숭실평화 대행진’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과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대행진 예정
  • 은평시민신문
  • 승인 2019.08.27 16:44
  • 댓글 0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실제 발효일인 오는 8월 28일 오후 2시 은평구 소재 숭실중·고등학교 학생들과 교직원, 학부모, 동문회 등 약 1,000여 명은 최근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침략 행위에 항의하는 한편 평양 숭실의 3.1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숭실고등학교에서 역촌역 평화공원 광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숭실백년사’의 기록에 의하면, 1919년 3월 1일 숭실중학, 숭실대학, 평양고보, 광성고보 학생들의 만세운동이 평양시내 전체를 뒤흔들어 놓았으며, 만세운동 당시 학생들은 일본군의 총칼을 피하기 위해 옷 안에 솜으로 만든 방탄조끼를 입었다고 한다. 숭실학원 학생들은 100년전 선배들과 같은 마음으로 그 날의 함성을 재현하고자 ‘숭실평화 대행진’의 출정식 후에 행진할 예정이다.

숭실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밝히는 이번 ‘숭실평화 대행진’은 1900년대 생(生)들의 ‘부름’에 2000년대생(生)들이 ‘호응’한 것으로서, 숭실 학생들은 일본의 경제침략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것을 천명하고, 특히 우리나라가 기술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공부하고 실력을 다질 것을 1919년의 선배들에게 ‘다짐’하는 자리이며, 아울러 일본이 자행했던 폭력적인 과거사를 진심으로 반성하고 세계와 동아시아 속에서 진정한 평화와 공존을 추구할 수 있기를 숭실 학생들의 이름으로 촉구할 예정이다.

행사 당일 오후 1시 30분에는 숭실고 100주년기념관에서 출정식을 갖고 교정을 출발하여 역촌역 평화공원까지 ‘대한독립만세’와 준비한 구호를 외치고 노래를 부르면서 행진한 후, 평화공원에서는 숭실고 합창부의 합창연주와 문화공연을 감상하고 자유발언 및 학생 선언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학생회장 유태규 군은 “아베 정권은 강제징용, 위안부 할머님들 문제 등에 진정성 있는 사과는커녕 비겁한 경제침략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우리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이번 행사에 함께 동참할 수 있어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으며, 행사 준비에 참여한 학부모 마경희 씨는 “자녀와 함께 행진에 참여하는 것이 매우 뜻깊은 경험이며, 아이들에게도 훌륭한 역사 현장교육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학생들의 주도로 진행하는 행사로, 행사 관계자는 “평양 숭실학교는 학생들이 일본의 폭압에 굴하지 않고 신사참배 요구를 거부하여 1938년 스스로 문을 닫은 지조있는 학교였다”며, “이번 행사가 우리 학생들이 가슴아픈 역사를 잊지않고 되새기는 기회로 삼기를 희망하며, 앞으로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은평시민신문  epnews@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