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1 화 12:15
상단여백
HOME 연재 젠더를 말하다
군대에서 축구한 얘기, 조리원에서 젖 짠 얘기
  • 우군
  • 승인 2019.06.19 10:18
  • 댓글 0

십년 전 학교 앞 주점에선 한 주 걸러 한번쯤 군대가는 선배, 동기, 후배의 송별회가 있었는데 거기선 늘 전역한 남자 선배들의 군대 경험이 주된 화제였다. 훈련소에는꼭 있다는 독사 교관, 죽기 직전에 끝난다는 화생방 훈련같은 이야기가 레퍼토리처럼 반복됐고 스무 살 남짓한 여학생이었던 우리들은 PX에서 뭘 파는지에대해서도 상식처럼 알았다. 

이 ‘상식’은 사회 생활을 하면서도 종종 등장했는데, 술자리 뿐 아니라 회의 자리에서도공공연하게 얘기되곤 했다. 그럴 땐 남녀공학 다닌 덕에 알고 있어서 대화에서 소외되지 않아 다행이라 생각한 적도 있다.

최근에 오랜만에 그 기억이 갑자기 떠올랐다. 그것도 생뚱맞은 장소인 조리원에서. 

나는 두 달 전에 출산을 했다. 조리원에 누워있을 때 동네 지인에게 카톡으로 축하인사와 함께 두유를 받았다. ‘음? 왜 두유?’ 출산 선물로 두유는 생소한지라 의아했다가 곧 이유를 알게 됐다. 모유 수유하는 여성에게 부족한칼로리를 채워주는 간식으로 두유만 한 것이 없다. 나는 매일 밤 모유 수유나 유축을 할 때 두유를 먹으면서 미리 경험한 사람이 주는 무언의 응원에감탄했다.

나는 당사자인데도 출산 후 내 삶이 모유 수유와 젖 관리에 지배당할 거라고 상상하지못했다. 아기를 낳기 전 나는 모유 수유란 그저 분유 대신에 선택할 수 있는 아기 밥의 옵션인 줄로만 알았다. 포유류인 인간 여성은 출산 후 아기가배가 고플 두어 시간에 한 번씩 젖이 차오르게 프로그램되어 있어서, 아기가 먹어주지 않으면 기계로 짜내어야하고 그렇지 않으면 젖몸살이 와서 엄청나게아프다. 그것을 경험하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밤마다 눈물로 두유를 꺼내 먹으면서 그 때마다 얼마나 많은 여성들이 모유수유와 사투를벌이고 있을지 떠올렸다. 아무 내색도 하지 않고 말이다. 출산한 여성들은 다 겪은 일이고 옆에서 지켜본 파트너와 가족들도 아는 일이라면 이 경험은‘지식’이 아니라 ‘상식’이 되어야 하는 것 아닌가? 경험한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은데도 임신과 출산에 관한 지식이 당사자들 밖으로 유통되지 않는다는것이 이상했다. 마치 유년시절 학급의 반을 차지하던 여학생들이 생리에 대해서 ‘그것’이라 지칭하며 숨겼던 것처럼. 

그러면서 십년 전 들었던 군대 얘기가 떠올랐다. 군대에 가지 않은 나도 군대에서 축구한얘기를 그렇게나 많이 들어왔는데 출산하고 유축 한 얘기는 왜 어디서 듣지 못한 걸까? 내가 군대 내 의문사 문제를 담은 영화 <신과 함께>에공감하고, 군대 인권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건, 군대 이야기를 들으면서 공적인 경험, 공적인 지식으로 체화한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임신, 출산의 경험이 공적인 지식이 된다면 임신한 여성에게 출퇴근이 얼마나 힘든지,그래서 왜 대중교통에 임산부 좌석이 필요하며 직장에서 임신 출산 단축근무와 유연근무가 왜 필요한지에 대해 굳이 설득하지 않아도 변화를 만들기 쉬울것이다. 그러니 임신과 출산의 경험도 ‘은밀하지 않게’ 좀 더 대놓고 얘기 해야겠다. 젖 짜는 얘기, 젖 물리는 얘기를 작정하고 이곳 저곳에서떠들고 다닐테다. 군대에서 축구하는 얘기를 여학생들이 들었던 것처럼, 조리원에서 젖 짜는 얘기를 직장 상사와 동료, 임산부석에 앉은 그 남자,아동수당이 포퓰리즘이라는 인터넷 워리어들이 일상의 지인들로부터 많이 많이 듣도록 말이다.

※이 글을 쓴 '우군'은  구산동에 살고 녹번동에서 일한다. 연구소를 운영하고 텃밭농사를 지으며 귀촌하려고 마음먹은지 몇 년째다. 두 달 전 아기를 낳았다. 페미니스트 엄마로서 어떻게 잘 살 것인가 궁리하고 있다.

 

우군  annyung83@gmail.com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로페이 연계된 ‘은평사랑상품권’ 50억 규모 발행
제로페이 연계된 ‘은평사랑상품권’ 50억 규모 발행
서울혁신파크에 서울시립대 캠퍼스 조성
서울혁신파크에 서울시립대 캠퍼스 조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