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7 금 16:46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바람 불다 지친 봄날'에 행복한 시 읽기장우원 시집 『바람 불다 지친 봄날』 (2018.6) 시와문화
  • 김혜숙 / 문학동아리 '글자매' 회원
  • 승인 2018.07.29 19:09
  • 댓글 0

시인 장우원의 두 번째 시집 『바람 불다 지친 봄날』에는 전체 4부 66편의 시가 있다. 첫 시집 『나는 왜 천연기념물이 아닌가』와 마찬가지로 이번 시집에서도 영혼이 맑아지는 마음 따뜻한 시를 많이 만날 수 있다. 

인간성 부재와 사회 부조리, 물질만능주의에 소외되어가는 현재의 사회에서 이러한 시집을 읽게 된 것은 우리에게 큰 위로이자 행복이 아닐까.

햇볕 드는 교실 / 봄볕 드는 교실 / 너희들이 봄볕이다 - 「봄」부분

느그 성은 못 오는갑다 / 엄마는 온밤을 부산거렸다

아적까지는 기달려 봐야 쓴께 / 아버지는 흰 밤살을 무심히 도려냈다

추석날 아침까지 우리 집 백열등은 꺼지지 않았다 「오래된 추석」부분

물이 무섭다 너는 / 물고기가 아니다   (중략) 

너는 여전히 / 물 속 갇힌 봄  - 「다시 4월」 부분

위의 시에서 느껴지듯이 그는 현직교사이자 가정과 사회 속에서 서로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마음 따뜻한 시인이다. 「오래된 추석」은 백열등을 켜놓고 밤새도록 형을 기다리는 부모님의 간절함이 묻어있는 시다. 가족들 간의 끈끈한 그 무엇이 점차 사라져 가는 우리 시대에서 느낄 수 있는 슬픈 따뜻함에 가슴이 저려온다.

우리 모두가 기억하고 있고 잊지 말아야할 세월호 비극에 대한 시 「다시 4월」이 마음 한편에 들어와 있다. 이 시는 사회 증언자로서의 그에 대한 신뢰가 느껴지는 작품 가운데 하나다. 그의 시에는 혼돈의 시대에서 안일함과 나태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향한 죽비 같은 큰 울림이 분명히 있다. 안주함 속에서도 긴장감을 느끼게 하는 시, 사회구성원으로서 나와 다른 사람들의 삶에도 관심을 갖고 책임감을 일깨워 주는 시다.

막사모는 얼마나 기다리고 있을까 / 막사모는 얼마나 절망하고 있을까   - 「반송메일」 부분

그는 세계오지 여행을 하면서 지구촌 가족들과도 서로 인정을 나누며 타인의 어려움과 아픔을 공감하는 시를 몇 편 썼다.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 하는 페루 청년에게 교재를 보내주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된 서사를 노래한 시다. 가난한 청년의 슬픔을 자신의 것으로 아파하는 휴머니스트로서의 인정이 느껴진다. 청년은 독자의 가슴 속에도 이미 들어와 기도 받는 친구가 되었으니 이제는 세월이 흘러 그 마음이 조금은 다독여지고 무뎌지지는 않았을까? 하지만 시인은 괴롭고 안타까워하고 있으니 얼마나 순수하고 가슴 따뜻한 분인가? 배우고 실천해야함을 다시 생각해보게 하는 시다.

상처는 보이지 않아도 / 아픔은 매달려 생생하다 / 감꽃 떨어져 / 맺지 못한 애기감들

낙과(落果)과 있어야 / 실과(實果)도 있으련만   -「감꽃 떨어진 뒤」 부분

서정 시인으로서의 품격이 느껴지는 시다. 자신이 떨어져야 튼실한 감이 많이 열리게 된다는 애기 감의 먹먹한 자연의 순리를 덤덤하게 표현한 감동의 시다. ‘낙과가 있어야 실과가 있다’라는 시행은 더 여운이 느껴져 한참을 머물다 다음 페이지를 넘겼다.

항상 문학 작품을 읽고 나면 가슴 속에 예쁜 꽃 한 송이 피어나는 걸 느낀다. 그래서 내 행복은 늘 ‘책 읽기’라고 말한다. 그런데 사실 가끔 주위 분들에게 눈치도 보이고 쑥스럽기도 하다. 장우원 시인의 시집 『바람 불다 지친 봄날』 감상 역시 또 하나의 ‘행복한 시 읽기’였다고 고백해야할 텐데 걱정이다. 그렇지만 독자로서 말하고 싶다. 그것은 정말 따뜻한 시 읽기였고 더불어 여럿이 함께 아프지만 봄볕 같은, 햇볕 같은 당신과 내가 있는 시간이어 참 행복했다고 말하고 싶기 때문이다.

김혜숙 / 문학동아리 '글자매' 회원  kusol@hanmail.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갈현2동 청소년과 함께하는 창덕궁역사문화탐방 실시
갈현2동 청소년과 함께하는 창덕궁역사문화탐방 실시
은평구보건소 김영진주무관 2018년 (사)한국상담학회 우수학술 논문 장려상 수상
은평구보건소 김영진주무관 2018년 (사)한국상담학회 우수학술 논문 장려상 수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