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화 13:46
상단여백
HOME 뉴스 2018지방선거
은평 진보정당 선거연대 출범…“구의회 개혁하겠다”
  • 정민구 기자
  • 승인 2018.05.23 16:05
  • 댓글 0

-녹색당·정의당·민중당 6.13 지방선거 선거연대 결성
-외유성 해외연수 폐지 등 구의회 개혁 5대 과제 발표

진보정당 후보자들과 당원들이 은평구의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6.13지방선거에서 구의회에 입성해 의회를 개혁하자는 의미의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정의당 은평구위원회, 은평녹색당, 민중당 은평구위원회 등 은평의 진보정당들이 ‘6.13 지방선거 진보정당 선거연대(이하 진보정당 선거연대)’를 출범시켰다. 이들 정당은 5월 21일 은평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에서 진보정당 후보의 구의회 진출과 구의회 개혁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들 정당은 기자회견문에서 “6.13 지방선거에서는 반드시 진보정당 후보가 당선돼 무능하고, 불통하며, 투명하지 않은 은평구의회를 개혁해야 한다.”며 “시민들과 함께 인권, 노동, 생태, 성평등, 공동체, 협동과 연대 등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 가치들을 구 정책으로 입안하는 구의회로 바꿔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권한을 시민들에게 돌려주는 구의회를 만들어 ‘시민의 의회’를 만들고 국가를 바꿨던 촛불시민의 뜻으로 이제 동네를 변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6.13 지방선거에는 총 3명의 진보정당 후보가 출마했다. 정의당에서는 3인 선거구인 라 선거구(역촌‧신사1동)에 조햇님 정의당 은평구위원회 사무국장이 출마했다. 녹색당에서는 김민수 은평녹색당 공동위원장과 이상희 전 녹색당 정책국장이 각각 마 선거구(갈현1‧2동)와 아 선거구(구산‧대조동)에 출마해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다. 

민중당은 이번 선거에서 은평에 후보를 내지는 않았지만 진보정당 후보의 구의회 진출과 구의회 개혁 취지에 뜻을 함께하기로 하고 선거연대에 참여했다. 김성곤 민중당 은평구위원회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건강한 지역을 만들고 노동자와 서민들을 대변하는 지방자치 실현을 위해 진보정당 후보들이 나섰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실력이 있는 정당으로써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유동호 정의당 은평구위원회 위원장은 “이제 은평구에도 진보정당 구의원이 필요하다. 정의당, 민중당, 녹색당 세 정당은 주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치를 펼치겠다”고 말했다.박지현 은평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소외되고 배제되는 사람이 없는 마을공동체,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치세력이 있어야 한다.”며 “촛불을 들었던 시민들이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무너진 풀뿌리 민주주의를 복원하고 동네를 바꿔 우리의 삶을 바꿀 수 있도록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진보정당 선거연대’는 △ 외유성 해외연수 폐지, 구의회 회의 일수 연장 등 구의회 개혁 △은평 시민들의 정책 제안인 ‘5만목소리’의 구 정책 반영 △인권, 노동, 생태, 성평등 등 진보적 가치 실현 △정보접근권 강화와 풀뿌리 민주주의 활성화를 통한 마을 자원의 공정한 분배 △사회적 약자와 모든 생명의 존엄성을 지키는 마을 만들기 등 5대 약속을 발표했다. 

아울러 본 선거 기간에는 후보 합동유세와 각 정당 간의 교차 지원 유세를 통해 유권자를 만나며 구의회 개혁과 주민이 주인 되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필요성을 설득해 나아기기로 했다. 

촛불항쟁으로 정권이 바뀐 후 처음 치러지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낡은 지역정치를 바꿔야 한다는 주민들의 요구가 진보정당의 첫 구의회 진출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민구 기자  journalkoo@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가짜 음식과 가짜 뉴스
가짜 음식과 가짜 뉴스
“협치와 분권은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는 핵심과제”
“협치와 분권은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는 핵심과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