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7 금 16:46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회적경제지원센터 공간 임차료 상승…상주단체 부담 높아질 듯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 개정으로 사회적경제 허브센터 임차료 3천만원 증가
  • 정민구 기자
  • 승인 2018.02.04 15:58
  • 댓글 0

은평구 사회적경제허브센터 임차료 증가로 은평구청의 사회적경제 지원에 제동이 걸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개정된 서울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에 따라 은평구청이 은평구 사회적경제허브센터 임차료로 지불해야할 연간 임차료가 올해만 3000만원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2014년 문을 연 뒤 서울시로부터 임차해 사용 중인 은평구 사회적경제허브센터는 지역기반 사회적경제 조직 인큐베이팅, 성장기 사회적기업 입주 및 공동사업, 사회적경제네트워크 구축, 역량강화 지원 등 건강한 사회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해 활동하는 센터다.

은평구 사회적 기업들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은평구 사회적경제허브센터는 은평구청이 서울시로부터 전 은평소방서 건물을 지난해까지 연간 2000만원에 임차해 사용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서울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에서 ‘지상 3층 이상 건물을 대부할 경우 3층 부지평가액의 25%만 지불한다’는 조항이 삭제돼 부지평가액 8200만원을 지급해야하는 상황이 돼버렸다.

다행히 올해는 임차료 증가액이 많을 때 임차료를 감면해주는 특례조항에 따라 비교적 낮은 액수를 임차료로 지급했다. 하지만 앞으로 3~4년 내에 은평구 사회적경제허브센터 부지평가액 8천만원을 지급해야하기 때문에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은평구청 관계자는 “구청에서 임차료 상승액은 부담스러운 금액”이라며 “센터 내 상주 단체로부터 임차료를 늘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지만 아직까진 뚜렷한 해결책이 나오진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임차료 상승에 대해 사회적경제허브센터 관계자는 “센터 내 상주단체들 또한 센터 임차료 상승이 단체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하고 있다”며 “행정안전부의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개정으로 전국적으로 임차료 상승에 대해 어려움을 겪고 있어 국가적으로 해결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이야기 했다.

정민구 기자  journalkoo@epnews.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갈현2동 청소년과 함께하는 창덕궁역사문화탐방 실시
갈현2동 청소년과 함께하는 창덕궁역사문화탐방 실시
은평구보건소 김영진주무관 2018년 (사)한국상담학회 우수학술 논문 장려상 수상
은평구보건소 김영진주무관 2018년 (사)한국상담학회 우수학술 논문 장려상 수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