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17 화 20:07
상단여백
HOME 우리동네 포토에세이
여행스케치 / 체코 프라하 카를대교여행스케치 2
  • 장우원 / 구산초등학교 교사
  • 승인 2017.10.12 15:37
  • 댓글 0

밤이라서 다행이에요
인파에 묻혀
나도 어둠이 되어
끈끈하게
당신을 따를래요
아침이 오기 전
조용히
사라질게요

/체코 프라하 카를대교

낯선 땅에서 어둠은 두려움이다. 목적지라도 가까우면 다행이지만 길도 잘 모른다면 더 그렇다. 그런데, 느낌이 다르다. 낮에 보았던 차가운 돌은 불빛을 받아 온화하다. 다리 위 성상들 역시 자애로운 자세다. 불타바강 색깔과 초저녁 어스름 하늘이 오히려 포근하다. 누구라 꼬집을 수 없으나 이승을 먼저 등진 영혼들이 구경을 나온 듯 사람들 목소리가 돌에 반사되어 울린다. 누군가,내 뒤를 따르는 영혼은. 낮에는 느끼지 못했던, 어떤 존재감은. 다 보이지 않아서, 다 볼 수 없어서 낯섦이 주는 두려움 대신 따뜻함을 느꼈다.

장우원 / 구산초등학교 교사  zangweon@hanmail.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자한당 보이콧 속, 상임위원장 선출마친 은평구의회
자한당 보이콧 속, 상임위원장 선출마친 은평구의회
자연과 사람이 조화로운 세상을 만들어요!
자연과 사람이 조화로운 세상을 만들어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