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화 22:51
상단여백
HOME 칼럼·기고 정보공개
우리는 감시자가 되어야 합니다.
  • 정진임 /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 사무처장
  • 승인 2017.09.18 17:18
  • 댓글 0

생리대 문제가 터졌습니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대다수 생리대에서 생식독성, 발암물질 등이 검출되었는데요. 생리대파동이 있기 전까지 소위 대안생리대를 사용하지 않는 여성들의 대부분은 적게는 수개월에서 많게는 수 십년을 독성이 내 몸에 들어오는 것도 ‘모른 채’ 사용해왔습니다. 어디 그뿐인가요. 근 한 달 사이에만 살충제 계란과 발암물질 요가매트도 드러났습니다. 시기를 넓히면 이런 사례들은 지면을 빼곡히 채울 정도로 많을지도 모릅니다.

생리를 곧 앞두고 이 뉴스를 보고 나니 답답함을 넘어서 참담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우리는 1년에도 몇 차례씩 ‘발암물질/독성 제품’에 대한 뉴스를 접하고 살 정도로 위험과 맞닿아 살고 있는데, 왜 이 위험을 막지 못하는 걸까. 왜 화학물질 사고는 줄어들기는커녕 점점 더 늘어만 가는 걸까.

며칠 전 클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눈길을 끄는 프로젝트를 보았습니다. 오랫동안 안전한 사회를 위해 활동해온 노동환경건강연구소의 김신범 실장의 책을 출판하기 위한 펀딩인데요. 펀딩으로 출판될 책의 제목은 이렇습니다. <화학물질, 비밀은 위험하다> 미리 소개된 본문 중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그래서 나는 이 책을 읽고 있는 당신에게 화학물질의 감시자가 되어야 한다고 말 할 참이다. (...) 지금까지는 이 고민을 개인이 아닌 국가가 해 주어야 한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우리가 해야 국가가 한다고 생각하자. 개인이 아닌 우리. 우리가 해야 국가도 기업도 제 역할을 하는 법이다. 생각보다 우리의 친구는 많다.”

이 글을 읽고 저는 3년전이 떠올랐습니다. 2014년 은평대안의회는 불광천 등 가로수에 뿌려지는 농약의 성분에 대해 정보공개청구를 했고 그 결과 꿀벌 폐사의 원인이어서 유럽연합에서는 사용을 금지시킨 농약을 은평구에서 아무런 제재 없이 사용한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불광천에서 가로수 농약살포문제에 대해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지요. 2년 후인 2016년. 저는 똑같은 내용을 다시 정보공개청구 해 봤습니다.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그 금지성분이 포함된 농약을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은평에서만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것이 2014년의 문제제기 덕분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업은 이윤을 명분으로 비밀을 수호하고 국가는 경제를 명분으로 기업의 비밀을 호위해줍니다. 그 비밀은 사람들을 향해 위험을 겨누게 되지요. 사람들이 위험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업과 국가를 감시해야 합니다. 감시를 받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면 기업도, 국가도, 아니 적어도 국가는 제 멋대로는 하기 어렵습니다. 은평 가로수에 금지농약이 뿌려지지 않게 된 것 처럼요. (물론 가로수농약 결과는 저만의 추측이지만요.) 감시자가 더 늘어나야 합니다. 그들이 감추고 있는 정보들을 더 많이 받아내야 합니다. 그럼 위험은 더 줄어들게 될테니까요. 

안전한 삶을 위해 함께 감시자가 되어주지 않으시겠어요? 우리에게는 감시의 가장 쉬운 도구인 정보공개청구도 있잖아요. 앞서 언급한 책의 구절로 글을 마무리 하겠습니다. “여기까지 읽은 당신이 아니면 누가 화학물질의 감시자가 될 수 있을까”

정진임 /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 사무처장  jinima603@hanmail.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은평구, 2018. 북한산 韓문화 페스티벌 개최
은평구, 2018. 북한산 韓문화 페스티벌 개최
은평구 보건소 “고혈압, 당뇨병 예방교실 운영”
은평구 보건소 “고혈압, 당뇨병 예방교실 운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