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9.22 금 03:05
상단여백
HOME 연재 주치의 일기
찬바람이 부니 이가 더 시려요
  • 박인필 / 살림의료협동조합
  • 승인 2016.11.02 18:49
  • 댓글 0
저는 한여름에도 아이스크림을 자신 있게 베어 물지 못하고, 냉장고에서 나온 귤을 가장 싫어합니다. 이가 너무 시려서요. 차가운 귤을 먹으며 오만상을 찌푸리면, 주변 사람들은 치과의사도 이가 시리다며 즐거워합니다. 성인이 된 후 교정치료를 받은 저는, 치아가 교정적으로 이동한 만큼 잇몸이 따라와 주지를 못해 뿌리가 드러나는 치아가 생겼고 시린이 환자가 되어버렸습니다.
 
충치가 생긴 것도 아닌데 다수 치아가 시려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치아-잇몸 경계부 (치경부) 치아가 파이거나, 잇몸이 좋지 않아 잇몸뼈가 내려가 치아 뿌리가 드러난 경우가 대표적입니다. 치경부가 패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습니다.
 
씹는 힘에 의해 미세하게 치아가 휘면서 결정이 떨어져 나가는 ‘굴곡파절’과, 이물질 (칫솔, 단단한 음식)과 치아의 지속적인 마찰로 발생하는 ‘치경부 마모’가 그것입니다. 굴곡파절의 경우 치열의 특징이나 씹는 힘이 관여되어 있어 특별한 예방법이 없습니다. 손톱으로 긁었을 때 간신히 느껴질 정도로 조금만 파인 경우도 시린 증상이 극심하게 나타날 수 있고, 눈에 보일 정도로 파였지만 시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시린 증상이 나타날 때, 혹은 시리지 않더라도 팬 양이 많아서 치아를 구조적으로 약화시킬 때 치료를 하게 됩니다. 경미하게 파였을 때는 신경으로 이어지는 치아 표면의 미세한 구멍 (상아세관)을 막아주는 코팅을 시행 (지각과민처치)하게 됩니다. 파인 정도가 커지면, 치아색 재료로 메꾸어 줍니다. 치경부가 패는 것이 원인이 되어 시렸던 치아는 이런 치료를 받고 나면 시린 증상이 많이 개선됩니다. 그런데 잇몸뼈가 내려가서 치아 뿌리가 드러나 시린 경우, 부위가 광범위해 시린이 처치를 통해서도 완전한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리고 이 경우, 시린이 처치도 중요하지만 잇몸이 더 이상 내려가지 않도록 조치 (스케일링, 잇몸치료, 잇몸닦기 등)를 취하는 것이 또한 중요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드러난 치아뿌리 부위를 닦는 것이 시리니 피하게 되고, 스케일링도 시린 것이 힘들어서 피하게 되어 잇몸병이 더 악화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치아시림을 참아가며 움찔움찔 스케일링을 받게 되더라도, 저처럼 찬 귤을 잘 못먹게 되더라도 잇몸뼈가 내려가지 않게 지키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악순환을 그대로 방치하면 결국 소중한 자연치를 발치해야 하는 사태가 발생하기 때문이죠.
 
 이 밖에도 잦은 탄산 섭취나 구토 증세는 치아를 ‘부식’ 시켜 시리게 만들 수 있고, 이갈이로 인한 치아의 씹는면 ‘교모’ 증세도 치아를 시리게 만들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시린증상은 간단한 치료만으로 개선될 수 있습니다. 또한 시린 증상은 치아의 다른 병적인 상태를 알려주는 알람일 때도 있습니다. 참지마시고 가까운 치과에 내원하셔서 진단을 받으십시오.  

박인필 / 살림의료협동조합  earthnamu@hanmail.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필 / 살림의료협동조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함께 만들고 즐기고 누리는 '은평누리축제' 개막 !
함께 만들고 즐기고 누리는 '은평누리축제' 개막 !
[기고] 중삼들, 수능 개편 1년 유예에 예민해지지 않았으면!
[기고] 중삼들, 수능 개편 1년 유예에 예민해지지 않았으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