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9 월 10:39
상단여백
HOME 연재
멸치를 꼭꼭 씹어 먹어야 이가 튼튼해 진다구요?
  • 박인필 / 살림의료협동조합
  • 승인 2016.10.04 16:14
  • 댓글 0
어머니는 제가 치과의사가 된 후에도 “마른 멸치(칼슘이 든, 단단한 음식)를 꼭꼭 씹어 먹어야 이가 튼튼해진다”라고 주장하곤 하셨습니다. “아니에요! 치아에 금이 갈 수 있어요” 라고 말했지만 귓등으로 듣곤 하셨죠. 그러던 어느 날, 신경치료 후 금니로 씌웠던 치아가 아프다고  오셨어요. 잇몸을 절개해 열어보았더니 아니나 다를까, 치아 뿌리에 금(crack, 크랙)이 좌악~ 가 있었습니다. 치아 뿌리에 금이 간 경우에는 예후가 좋지 않으므로 발치를 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 이후로 주변사람들에게도 딱딱한 음식이 좋지 않다고 자신의 경험을 알려주곤 하십니다.
 
미국에서 2년간 진료를 하고 오신 한 선생님께서는 미국에서 2년간 만난 크랙 환자보다 귀국 후 한 달 동안 한국에서 본 크랙환자가 더 많았다고 하신 적이 있습니다. 그만큼 서양의 빵과 고기위주의 식사에 비해 한국인들이 딱딱한 음식을 많이 씹어 먹는 것이지요. 치아가 깨져 조각이 떨어져 나가서 오신 환자분들은 대게 마른 누룽지, 마른 오징어, 게 껍데기, 오돌뼈, 얼음 등을 씹다가 이가 깨졌다라고 표현하십니다.
 
우리 치아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많은 잔금들을 볼 수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죠. 치아 표면에 금이 있다고 해서 모두 크랙환자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증상이 있어야 합니다. “씹을 때 시큰해요” “깜짝 놀랄 만큼 시큰할 때가 있어요” “며칠 전 딱딱한 것을 잘못 씹은 후로 계속 그 치아가 불편해요” 라는 증상을 호소하게 됩니다. 즉 ,둔한 통증이 아니라 날카로운 통증이 특징적인 증상입니다. 이 경우 크랙치아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금이 어디까지 퍼져 있는지 알 수 없고, 또 금이 눈에 보이지 않는 경우도 많아 진단이 까다롭습니다.
 
원인으로는, 너무 단단한 음식, 강한 교합력 (씹는 힘), 범위가 넓은 충치, 신경치료의 부작용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크랙 치아의 치료는 대게 금이 벌어지지 않게 치아를 완전히 씌워 주는 것으로 시작하게 됩니다. 그래도 증상이 사라지지 않으면 신경치료를 하게 됩니다. 신경치료 후에도 증상이 계속 남아 있으면 발치를 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각 단계에서 최선의 치료를 하는 거지요. 그런데 유리창에 생긴 작은 금이 조금씩 조금씩 커져 끝까지 가는 것처럼, 치료한 치아도 점점 금이 더 진행될 수 있고, 치료를 다 끝냈지만 발치해야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치료 시작부터 발치 가능성을 고지하지만 환자 입장에서는 이 치료 저 치료 다 해보다 막상 발치를 하게 되면 실망이 이만 저만이 아닐 겁니다.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금이 간 치아를 치료할 때는 이러한 치료의 한계들을 여러번 강조드리고 치료를 하게 됩니다.
 
기억하세요! 딱딱한 음식은 치아를 망가뜨린다는 사실! 

박인필 / 살림의료협동조합  earthnamu@hanmail.net

<저작권자 © 은평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필 / 살림의료협동조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12월 막바지 건강검진으로 바쁜 달
12월 막바지 건강검진으로 바쁜 달
민주당은 톨게이트 노동자 문제 해결에 나서라!
민주당은 톨게이트 노동자 문제 해결에 나서라!
여백
Back to Top